한국도로공사, 개발한‘잠 깨우는 왕눈이’, 화물차 후미추돌 예방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개발한‘잠 깨우는 왕눈이’, 화물차 후미추돌 예방
  • 이용문
  • 승인 2020.04.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물차 후면부에 부착하는 눈(目) 모양의 ‘왕눈이’ 스티커 개발
- 전조등 불빛 반사 등으로 전방 주시태만·졸음운전 예방에 효과적
‣ 4월부터 전국 주요 휴게소에서 부착 캠페인 실시
눈 모양 왕눈이 스티커 = 제공 한국도로공사
눈 모양 왕눈이 스티커 = 제공 한국도로공사
눈 모양 왕눈이 스티커 = 제공 한국도로공사
눈 모양 왕눈이 스티커 = 제공 한국도로공사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기업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파격적인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 피해기업의 자금경색 해소를 위해 적극 힘쓰고 있다.

이에따라, 그동안 국가 재난사태(메르스, 일본수출규제 등) 발생시마다 선두에서 금융지원을 시행해 온 산업은행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대출상품의 한계를 보완, 피해기업 앞 신속한 유동성 지원이 가능하도록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을 신규 출시하였다.

동 상품은 정부의 3.24자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중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총 21.2조원 규모) 방침의 일환으로 출시한 것으로,

기업체당 한도는 중견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며, 최대 0.6%p의 금리우대를 적용받을 수 있다.

특히,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하였으며, 기존의 내부규정 등에 얽매이지 않고 유연한 예외적용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아울러, 산업은행은 정부가「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발표한 2.7일 이후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3월 24일 현재까지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대출 기한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 총 4,267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으며, 연초 자금공급을 더욱 확대하여 금년들어 3.24일까지 총 14.2조원의 자금을 공급(전년동기대비 +2.3조원)하는 등 국가 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신상품 출시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