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중 생일파티 영상 중계한 유튜버... 경찰 수사
상태바
자가격리 중 생일파티 영상 중계한 유튜버... 경찰 수사
  • 한영배 기자
  • 승인 2020.10.13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국가비가 자가격리 기간에 지인들을 초대해 생일파티를 연 것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를 할 예정이다.

13일 마포구청 등에 따르면 마포구 보건소는 지난 12일 국 씨의 자가격리 조치 위반 혐의를 살펴봐달라고 마포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 씨는 지난달 남편인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와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이후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2주간의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하지만 이후 국 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생일파트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국 씨가 자신의 지인들을 초대한 뒤 집 앞 현관에서 생일파티를 여는 모습이 담겼다.

또 국 씨는 마스크를 벗은 채 지인들이 건넨 케이크에 불을 껐고, 선물 받은 립스틱을 발라보는 등의 모습도 공개했다.

이후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국 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 발생한 저의 부주의함뿐만 아니라 불충분한 사과와 제 입장만을 고려한 설명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불쾌감을 드렸다”라며 “깊이 반성하고 사죄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불찰이었고, 잘못이다”라며 “자가격리가 끝난 후 치료를 받는 동안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약속드린다. 코로나 방역을 위해 애쓰고 계신 많은 의료진 여러분과 공무원 여러분, 외출을 자제하며 힘을 모으고 계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