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특별공급 소득 기준 내년부터 완화
상태바
신혼부부 특별공급 소득 기준 내년부터 완화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10.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에 대한 공공·민영 주택 특별공급 물량의 30%에 대해 소득 기준을 20~30%P씩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영 주택 특공에 신청할 수 있는 맞벌이 가구의 소득 기준은 종전 도시 근로자 월 평균 소득의 140%에서 160%까지 확대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서는 신혼부부에 대한 공공·민영주택의 물량 30%에 대한 특별공급 소득 기준을 내년 1월부터 추가로 완화하는 내용이 발표됐다.

공공주택의 경우 현행 기준은 도시근로자 월 평균 소득의 100%(맞벌이는 120%) 이하가 특공 대상이다. 내년 1월부터는 30%에 해당하는 물량에 대해 기준을 130%(맞벌이는 140%)로 완화한다.

 

민영 주택은 도시근로자 월 평균 소득의 140%(맞벌이 160%)까지 특공 물량의 30%에 대해 신청 자격을 준다. 종전에는 신혼부부 특공 물량의 75%는 도시 근로자 월 평균 소득의 100%(맞벌이 120%) 이하에 우선적으로 신청 자격이 부여됐다. 나머지 25%에 대해 도시 근로자 월 평균 소득의 120%(맞벌이 130%) 이하가 신청 자격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