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무' 두리랜드 빚 160... "아이들 보면 고민 없어져"
상태바
'임채무' 두리랜드 빚 160... "아이들 보면 고민 없어져"
  • 이찬호
  • 승인 2020.11.2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도 맛있는거 지금도 먹을수 있어..
"사람마다 삶의 방식은 달라"
산다라박과 놀이동산 데이트 멜로감성 듬뿍
사진출처 -이찬호

 

김희철 이호철 산다라박 세 사람은 배우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에 갔다. 평소 산다라박의 팬이었던 이호철은 만남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산다라박 앞에서는 투애니원이 아닌 다른 걸그룹을 좋아한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놀이공원에서는 생각보다 여린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산다라박과 김희철은 바이킹을 즐겼지만 이호철은 무서운 듯 소리를 질렀다. 내린 후 뒤늦게 용감한 척을 해보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호철은 누나인 산다라박의 이름을 마음껏 부르며 행복해했다.

김희철은 임채무에게 두리랜드의 빚이 얼마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임채무는 “32년 전 40억 정도의 부채를 안고 시작했다. 지금은 160억 정도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희철은 “놀이동산 땅을 팔면 되는데 왜 계속 운영하는 거냐”고 물었다. 임채무는 “삶의 스타일이다. 배는 고파도 아이들 노는 모습 보면 좋고 재밌다. 고민 없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나도 고민 없어진다”고 답했다. 김희철은 “나 같으면 바로 팔아버릴 것 같다”고 했다. 임채무는 “돈이 있으면 뭘 할 거냐. 지금도 맛있는 건 먹고 산다”고 웃으며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