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채아, “생명을 나눈 영웅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상태바
배우 한채아, “생명을 나눈 영웅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 이성중
  • 승인 2021.07.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재능기부 참여

SBS 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유쾌하고 건강한 웃음을 선사하는 배우 한채아 씨가 특별한 나눔에 앞장서며 희망을 전하고 있다.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본부)는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선한이웃’ 표지 촬영과 인터뷰에 배우 한채아 씨가 재능기부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선한이웃’은 장기기증인과 그 가족, 그리고 이식인의 감동적인 나눔 이야기를 담은 잡지로 장기기증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미담을 전하고 있는 홍보매체이다.

한채아 씨는 2014년 tvN 공익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수상한 동창회 투게더>의 MC를 맡았을 당시 ‘생명나눔 릴레이’ 편을 진행하며 장기기증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된 것을 계기로 본부를 통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동참했다. 이후 그녀는 직접 장기기증 희망등록서를 지인들에게 나누어 주며 생명나눔의 가치를 알리고, 관련 궁금증을 적극적으로 해소해주는 등 장기기증 문화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해왔다.

특히 지난 5월에는 본부가 국내에서 최초로 시작한 장기기증인 유가족의 날인 ‘Rose D(Donor Family)-day’ 캠페인에 참여하며, 자신의 SNS를 통해 장기기증으로 생명을 구한 6천여 명의 뇌사 장기기증인과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당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너패밀리들의 소중한 나눔을 기억하겠다.”,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들을 존경한다.”며 응원과 위로의 댓글을 보태었다.

배우 한채아 씨가 장기기증의 소중함을 알리는 폼보드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배우 한채아 씨가 장기기증의 소중함을 알리는 폼보드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번 선한이웃 인터뷰를 통해 한채아 씨는 “만 두 살인 딸아이 봄이를 키우며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며 “최근 ‘Rose D-day’ 캠페인에 참여한 이유 역시 가족을 잃은 큰 슬픔 가운데에도 용기를 내어 누군가의 생명을 살린 유가족들에게 존경과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기 때문이다.”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재능기부를 통해서는 이식 대기자분들에게 희망을 드리고 싶다.”는 인사도 덧붙였다. 끝으로 “딸 봄이가 장기기증을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생명을 나누는 일이 누군가의 삶을 구하는 영웅이 되는 일이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앞으로도 장기기증의 숭고한 가치를 알리는 일에 소홀하지 않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채아 씨의 생명나눔 이야기가 담긴 더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본부 홈페이지(www.dono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오랜만에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로 복귀한 한채아 씨는 올 하반기에 방영될 KBS 드라마 <연모>에 특별출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