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 흔들리는 인삼산업…새 활로 찾는다
상태바
뿌리 흔들리는 인삼산업…새 활로 찾는다
  • 이성중
  • 승인 2021.07.2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장기화 도매가 2년 새 36.4% 급락

충남인삼이 소비 패턴 변화, 건강기능식품 다양화 등으로 소비가 감소하며 가격도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충청남도는 인삼 유통 활성화를 위해 수삼 팔아주기 행사, 대형마트 홍보·판촉 등을 중점 추진한다.

충청남도 인삼 도매가격(금산수삼센터 4년근 10뿌리 750g 기준)은 2019년 5월 4만 4000원에서 지난해 5월 3만 4100원, 지난 5월 2만 8000원으로 하락을 거듭했다. 2년 새 36.4% 빠진 것으로, 코로나19 장기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코로나 이후 농수축산물 구매는 대면·방문에서 비대면·온라인으로 급격히 이동한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금산수삼시장 방문객이 급감하며 인삼 소비도 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면·전화주문판매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금산수삼시장에서는 전국 미계약 생산 물량(1만 1608톤)의 73%(8500톤)가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인삼 대체 건강기능식품 다양화 △산양삼 부각 △부작용 및 잔류 농약 우려 △관행적 등급 규격 △소포장 상품 결여 등도 소비 감소 원인으로 도는 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도는 단기적으로 △수삼 팔아주기 행사 및 대형마트 홍보·판촉 행사 개최 △충남도 농특산물 온라인 쇼핑몰인 농사랑 입점·판매 확대 △농특산물 TV 홈쇼핑 참여 지원 등을 추진한다.

수삼 팔아주기 행사는 먼저 21일 도청 1층에서 양승조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이와 함께 △대전에 위치한 광역직거래센터 ‘충남 로컬푸드 파머스 161’ 입점 △정례 직거래장터 참여 지원 △수출 확대 △안전 인삼 생산자 실명 표시 △수산 유통 단위 개선 등도 추진키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농산물 우선관리(GAP) 인증 활성화 △급식 연계 추진 △대형마트 공급 체계 구축 등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