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생명의 신비상 대상 착한목자수녀회
상태바
제16회 생명의 신비상 대상 착한목자수녀회
  • 드림업뉴스
  • 승인 2022.01.1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수), 서울 로얄호텔서 거행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정순택 대주교)는 오는 12일(수) 서울 로얄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제16회 ‘생명의 신비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모든 수상자에게는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명의의 상패와 상금(대상 3천만원, 본상 2천만원, 장려상 1천만원)이 수여된다.

수상자는 ▲대상: 착한목자수녀회 ▲생명과학분야 본상: 신근유 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교수 ▲활동분야 본상: 서울특별시 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 ▲활동분야 장려상: (사)나눔과나눔이다.

코로나 19로 인한 정부와 서울시의 지침에 따라 이날 시상식은 참석자는 100명 미만으로 제한돼 진행되며 CPBC 가톨릭평화방송 유튜브 채널(youtube.com/CPBCTV)에서 생중계 된다.

이날 시상식에는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위원장), 서울대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부위원장), 유경촌 주교(서울대교구 생명의 신비상 시상위원회 위원장), 구요비 주교(가톨릭 생명윤리자문위원회 위원장)가 참석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5일(일) 낮 12시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된 생명수호주일 미사에서 ‘제16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를 발표한 바 있다.

생명의 신비상은 2005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에서 제정한 상으로 인간생명의 존엄성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수호활동을 격려함으로써 생명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제정됐다. 이 상은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고 생명수호의 의지를 굳건히 하고자 서울대교구가 정한 ‘생명수호주일’(매년 12월 첫째 주일)에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